Ahead of their meeting today, members the KEPCO board received a letter signed by APMDD and more than 100 organizations urging them to stop financing Vung Ang 2 and other overseas coal projects.

Climate Groups to KEPCO Board: Stop Plans to Finance Overseas Coal

 

English

Letter signed by more than 100 organizations was sent to the members of the KEPCO board ahead of the board meeting today

People’s movements across Asia and global civil society organizations are urging the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KEPCO) to reconsider its plans to finance new overseas coal-fired power plants. The group led by the Asian People’s Movement on Debt and Development (APMDD) sent a letter to all the members of the KEPCO board ahead of the scheduled KEPCO board meeting today.

The letter signed by 110 organizations from 12 countries expressed the strong resistance of communities, climate and environmental movements, and citizens’ groups against KEPCO's coal projects in Asia.

“We are asking KEPCO to stop building and financing coal plants in Asia. More immediately we ask KEPCO not to invest in the Vung Ang 2 coal-fired power plant project in Vietnam and the proposed expansion of the Sual coal power plant in the Philippines, and to stop funding the Jawa 9 and 10 power station in Indonesia,” said Lidy Nacpil, coordinator of APMDD.

Nacpil said KEPCO’s overseas investment projects are polluting its host countries at a time when the world is transitioning to cleaner energy. Addressing KEPCO President and CEO Jong-Kap Kim, Nacpil said KEPCO can make cleaner investments and Kim needs to urge the rest of the board members not to push its plan to finance the overseas coal projects.

Added Nacpil: “Mr. Kim, it is appalling that KEPCO continues to finance and build coal infrastructures despite criticism of KEPCO from domestic and international groups; despite findings of financial losses by feasibility studies; and despite the Moon administration’s Green New Deal, which is supposed to phase out overseas and domestic coal financing by institutions partly or wholly owned by the government, such as KEPCO.”

KEPCO has been under pressure not to proceed with acquiring a stake in Vung Ang 2, the controversial coal-fired power station planned in Central Vietnam. The board is expected to consider its position on finance for Vung Ang 2 during the board meeting today.

The group also sent a letter to the members of the board of Samsung C&T, the electronics giant’s construction arm, which is considering participation in Vung Ang 2 as its Engineering, Procurement, and Construction contractor.

The letter to the state-run KEPCO warned that the South Korean power utility will be beleaguered by reputational and investment risks if it continues to pursue new coal power projects, such as Vung Ang 2.

Korean Development Institute (KDI), the Korean government’s official investment auditor, said Vung Ang 2 could result in losses of about USD 80 million. An independent evaluation of the 2018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EIA) of Vung Ang 2 also found that it will emit greenhouse gases and particulate matter that are way above the amounts acceptable even in South Korea.

“The Korean government’s decision to support Vung Ang 2 raises questions on the Green New Deal initiative because Vung Ang 2 alone will produce far more GHG than the total reduction that will be achieved through the Green New Deal. It is deeply disappointing that the Korean government has left the door open for financing of more coal power projects by Korean institutions,” said Sejong Youn, director at South Korea-based climate policy group Solutions For Our Climate (SFOC).

The letter to Samsung C&T urged board members not to agree to KEPCO’s invitation to be involved in the proposed Vung Ang 2 coal plant project in Vietnam stating that Samsung has made a commitment to significantly reduce greenhouse gases and pollutants and set clear and specific targets for bringing down emissions in both its worksites and products.

“We hope the board members of Samsung C&T will realize that being involved in the construction of a project that seeks to produce energy from one of the biggest contributors to greenhouse gas emissions is inconsistent with this commitment,” said Nacpil.

Nacpil confirmed the letter was received by Samsung C&T Executive Chairman and President, Mr. Chi-Hun Choi.

South Korea still backing coal in Asian countries

KEPCO is also planning to invest in the 1000MW Sual 2 coal-fired power plant in Pangasinan in the Philippines. This proposed power plant is considered to be one of the biggest power projects in the country’s pipeline.

Last June, KEPCO approved a plan to participate in the Jawa 9 & 10 coal-fired project in Jakarta, Indonesia despite mounting global pressure to move away from the most-polluting fossil fuel. The board of directors approved the $51 million purchase of a 15% stake in the joint-venture developing the Jawa 9 & 10. KDI approved KEPCO's investment in the project even though the institute calculated the investment would cause a $7 million loss for KEPCO. In Korea, a project worth more than 50 billion won by a public institution is required to pass a KDI feasibility study.

Ian Rivera, coordinator of the Philippine Movement for Climate Justice (PMCJ) said Sual 2 could have significant adverse environmental impacts in Sual, which is already hosting the 1200-megawatt Sual coal-fired power station, the largest power station in the country.

“Sual 2, like Vung Ang 2 and Jawa 9 and 10, is environmentally and economically unsustainable. It is time for South Korea to end its backing of coal in the Philippines, Vietnam and Indonesia in line with its ambition to cut emissions under the Green New Deal,”said Rivera.

Dwi Sawung, head campaigner of environmental group Wahana Lingkungan Indonesia (Walhi) said KEPCO should withdraw from Jawa 9 & 10 immediately as part of its commitment to phase out coal power.

“The President announced that they will end support for coal at home and overseas. Yet two months later, KEPCO, a state-owned company, invested in the development of Jawa 9 and 10. This is unacceptable, not only to Indonesians who must live with these Korean-funded power stations, but also to Koreans who do not want their public financial institutions to finance plants that are hazardous to people and exacerbate climate change,” said Sawung.

Last month, the Korean government announced that it is going to set its clear stance on public financing of overseas coal. All related ministries, including Ministry of Economy and Financ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Ministry of Environment,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will soon convene to determine the government’s position on the investment by public companies into overseas coal-fired power plants.


Korean

한국전력 이사회에게 – 기후 그룹(Climate Group) 으로부터: 해외 석탄 개발 투자 계획 중단


100개가 넘는 기관들이 서명한 문서가 오늘 이사회를 주최하는 한국 전력 이사회에게 전달

아시아 및 전세계 시민사회단체들의 한국전력공사의 해외 석탄화력 발전소의 신규 투자 계획을 재고해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아시아 부채 및 개발운동단체 (Asia People’s Movement on Debt and Development - APMDD)가 이끄는 이 그룹에서 오늘 이사회가 열리는 한국전력공사의 이사회 회원들에게 서한을 보냈다.

이 서한은 12개국 110개 단체에서 서명한 이 서한에는 한국전력의 아시아 석탄개발 프로젝트에 강력히 반대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우리는 한국전력에게 아시아지역의 석탄발전소 개발 및 투자를 중단하라고 요청한다. 즉각적으로 베트남 Vung Ang 2 석탄 화력 발전소 투자, 필리핀 수알(Sual) 석탄 발전소 확장, 인도네시아 자와(Jawa) 9와 10의 발전소 자금 지원을 중단하라.”라고 APMDD 조정관인 라이디 낙필(Lidy Nacpil)이 당부했다.

전세계가 청정 에너지로 전환하려고 하는 이시기에 한국전력의 해외투자 프로젝트들은 개발되고 있는 국가들을 오염시키고 있다고 낙필(Nacpil)은 말했다. 한국전력이 대표이자 사장인 김종갑 대표에게 이사회 회원들에게 해외 석탄개발 프로젝트에 투자하지 말고 친환경적인 투자를 하자고 이끌어 줄 것을 당부했다.

국가에서 일부 또는 전체를 소유하고 있는 한국전력과 같은 회사에서는 당장 국내외 석탄투자를 중단해야 하나, 국내외 단체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석탄 인프라관련 개발 및 투자; 타당성 조사에 의한 재정적 손실; 문재인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반하는 모든 것을 지속하는 것은 참담한 일이라고 낙필(Nacpil)은 덧붙였다.

한국전력은 정 잼의 베트남 중부 Vung Ang 2 석탄화력발전소의 지분 인수를 진행하지 말라는 압박을 받고 있다. 오늘 이사회에서는 Vung Ang 2 투자를 재고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후그룹은 삼성그룹의 건설을 전담하는 삼성물산에게도 Vung Ang 2 프로젝트의 엔지니어링, 조달, 건설 계약을 다시 한번 고려해 달하는 서한도 보냈다.

이 서한에서는 한국의 국영기업인 한국전력공사가 Vung Ang 2 같은 석탄 발전소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면 투자손실과 명성에 시달리게 될 거라고 전하고 있다.

한국 정부의 공식 투자 감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에 따르면 Vung Ang 2에 따른 결과로 8천만달러의 손실을 볼 수 있다고 한다. 환경영향평가(EIA) 자체 평가에 따르면 대한민국의 기준치를 훨씬 넘는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배출 할 것이라는 결과도 나왔다.

한국기후정책그룹(SFOG)의 연세종 이사는 “전체 그린뉴딜정책으로 감소하게 될 온실가스보다 Vung Ang 2 개발로 발생될 온실가스가 더 발생함으로, 한국 정부의 Vung Ang 2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것은 그린뉴딜 정책에 의구심을 들게 한다. 한국 정부가 석탄발전소 프로젝트에 투자를 가능 할 수 있도록 한 것에 대해 매우 실망스럽다”라고 말했다.

삼성은 이미 온실가스와 오염물질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작업장과 제품에서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명확하고 구체적인 목표를 공약하였기에, 한국전력에서 추진하는 베트남 Vung Ang 2 석탄발전소 프로젝트 참여 초청에 응하지 말 것을 당부하는 서한을 삼성물산에 전했다.

“우리는 삼성물산의 이사회 멤버들이 온실가스 배출을 가장 많이 기여하고 있는 프로젝트 건설에 참여하는 것은 삼성물산의 공약과 일관되지 않다는 점을 알았으면 한다”라고 낙필(Nacpil)은 말했다. 

한국은 여전히 아시아 국가들의 석탄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한국전력은 필리핀 팡가시난 지역의 1,000MW Sual 2 석탄화력발전소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이 계획은 필리핀에서 가장 큰 발전소 프로젝트들 중 하나로 꼽힌다.

지난 6월 한국전력은 인도네시아가 화석연료로 인한 오염배출이 가장 심해 세계적으로 압박을 받고 있는 나라임에도 불구하고 자카르타 Jawa 9와 10 석탄 화력 발전소 프로젝트 참여 계획을 승인했다. 한국개발연국원(KDI)에 따르면 한국전력이 7백만달러의 손실을 입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한국전력은 Jawa 9와 10의 합작법인 지분 15%를 5천백만달러에 매입하는 것을 한국전력 이사회에서 승인했다. 한국에서는 공공기관의 500억 이상 사업계획은 한국개발연구원의 타당성 조사를 거쳐야 한다.

필리핀 기후정의실천운동(Philippine Movement for Climate Justice,A PMCJ)의 대변인 이안 리비에라(Ian Rivera)에 따르면 Sual 2 프로젝트는 Sual 지역에 막대한 환경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Sual 석탄화력발전소는 이미 1,200MW 규모롤 필리핀 최대 발전소 규모이다.

이안 리비에라는 “Sual 2는 베트남의 Vung Ang 2나 인도네시아 Jawa 9와 10과 같이, 환경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지속될 수 없다. 그린뉴딜의 그린가스 배출량 감축 정책 하에서 필리핀, 베트남, 인도네시아의 석탄 개발 사업을 중단해야 때이다.”라고 했다.

환경단체 와하나 링쿤칸 인도네시아( Wahana Lingkungan Indonesia Walhi)의 드위 사웅(Dwi Sawaung) 대표에 따르면 한국전력은 즉시 Jawa 9와 10의 석탄 발전을 철수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국내외 석탄산업에 대서 지원을 끝내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2달도 지나기 전에 한국전력공사는 Jawa 9와 10에 대한 투자로 지분을 매입하였다. 이는 인도네사인들 뿐만 아니라 발전소에 자본을 투자한 사람들, 사람들에게 악영향을 미치고 기후변화를 악화시키는 사업에 공공 금융자본 투자를 원치 않는 한국 사람들에게도 용납될 수 없는 일이다.”라고도 사웅 (Sawung)은 전했다.

지난달 한국정부는 해외 석탄의 공공자금 조달에 대해 확실한 입장을 장하겠다고 발표 하였다.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환경부, 외교통상부, 산업통상부 등 모든 관계 부처가 소집되어 해외 석탄 화력 발전소의 공기업 투자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결정할 예정이다.